잠자리 그리고 Bole

Photo of a dragon fly taken with a macro lens

아담이 Bole라는 제목으로 이메일을 보냈다..
Bole는 나무의 줄기 수간이라는 단어인데, 첨부 파일을 보니 잠자리를 매크로로 찍은 사진이었다.

그래서 물어봤다..제목이랑 내용이랑 무슨 관계냐고..
그랬더니 아담 왈… “그거 볼레 자나..” “두 유 노우 보울레?”

Bole = 보울레 = 벌레

어째 한글 실력이 줄어드는 듯 하다..
쯧쯧..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